궁시렁2014.08.30 01:37



-

일단 첫 번째 앨범부터 열 번째 앨범까지, 가사 번역을 모두 업데이트 했습니다. 부족한 점들이 많지만, 그래도 역시 뿌듯하네요. 마음 같아서는 《ファンデリア》를 비롯해서 올리고 싶은 것이 많지만, 일단 다음 앨범이 발매되는 917일까지는 더 이상의 업데이트는 없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실은 개인적인 사정 때문에 9월에도 바로 새 앨범 가사를 올리기는 어려울 것 같아요. 10월 말쯤부터 다시 업데이트가 재개될 것 같은데, 일단 두고봐야 할 듯. 그리고 이제 9월 중순이면 잡지들도 주문을 해야겠네요. 아무튼 정말 새 앨범을 많이 기대하고 있어요. 


-

쿠루리를 처음 들은 것은 2011년이었지만 정말 좋아하게 된 것은 그 다음 해 여름이었지요. 지난 7월에 2주년을 맞이했답니다. 쿠루리에 대한 애정은 물론 변함이 없고, 동시대에 살 수 있어서 정말 기쁘다는 생각이 드네요.


-

이제 여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게 참 아쉽네요. 사실 저는 올해 여름도 별로 즐겁게 보내지 못했지만, 아니, 즐겁게 보내지 못한 정도가 아니라 꽤 괴로운 일들이 저를 괴롭혔지만, 그래도 여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느끼면 아쉬워집니다. 얼마 전에 도서관에 책을 빌리러 갔는데, 도서관 주변의 울창한 나무들을 보며 이제 이 잎들도 색이 변하거나 떨어지거나 하겠구나, 생각하니 많이 아쉽더라고요. 물론 단풍잎도 멋지지만, 저는 초록색 잎이 가장 좋아요. 


-

우리 키시다 시게루 님이 OST를 맡았던 영화의 원작소설인 《まほろ駅前多田便利軒》과 그 번외편, 《まほろ駅前番外地》까지 다 읽었답니다. 정말 좋은 소설이었어요. 등장인물들이 품은 상처와 따뜻한 마음에 많은 공감을 하고, 또 많이 위로받았지요. 다다와 교텐을 많이 좋아하게 되었는데, 영화도 꼭 봐야 할 텐데요.


-

특별히 어디에 알리지 않고(뭐 SNS 같은 것도 하지 않으니 딱히 알릴 방법도 없다능 -_-;) 혼자 하고 있는 블로그라서, 이런 말투로 글을 쓰는 게 좀 쑥스럽긴 하지만, 나름 공지 비슷한 글이라서 이렇게 쓰게 되었네요. 숫자 상으로는 많은 분들이 찾아와주시지는 않지만 역시 쿠루리의 노래 제목이나, 쿠루리에 대해 검색하시다 들어오시는 분들이 계셔서 저는 정말 기뻐요.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

그럼 저는 일단은 10월 말에, 다시 찾아뵐게요.




'궁시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임시 공지  (4) 2015.10.25
여행을 떠나는 이유  (0) 2015.06.22
공지  (6) 2015.03.01
残り少ない夏の日  (4) 2014.08.30
20131117 / 폴 매카트니 할아버지가 거절 못할 제안을 하셨지  (0) 2013.11.17
20130618 / 6월 18일  (0) 2013.06.18
Posted by ar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