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2013.06.18 00:31



(20141029일 수정)


설령 누구의 손에 의한 것이든, 이 글 같은 불순한 부속물이 시디 안에 뒤섞여 있다는 것은 현명한 쿠루리의 리스너에게 매우 유감스러운 사태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이 글은 그대로 무참히도 꾸깃꾸깃 뭉쳐져 쓰레기통으로 휙 던져질 만한 운명에 있다. 잘 만하면 이 종이도 지금 유행하는 리사이클에 편승하여, 재생지가 되는 것이 세상을 위한 일일 것이다. 다만 무엇이 정말로 세상을 위한 것인지, 명확히 시원스럽게 즉답할 수 있을 정도로 내가 단순하지는 않지만.


바이런*은 <돈 주안Don Juan>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나는 기술(記述)하지 않는다. 즉, 내가 기술을 피할 수 있다면, 나는 사고하지 않는다. 즉, 내가 사고를 접근시키지 않아두는 것이 가능하다면”이라고. 이것은 나의 마음을 대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어쩌면 쿠루리 자신의 내면도 알아맞히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 글이 어떤 운명에 다다를 것이라고 나는 써야 한다. 바라건대, 잘못 출발한 버스가 기적적으로 도착점에 연결되듯이.


주지하듯이 본작 《THE WORLD IS MINE》은 쿠루리의 통산 4번째 앨범이다. 밴드가 결성된 지 6년째에 발매된 새 앨범이다. 그렇다, 그들은 아직 20대 중반의 젊은 층에 속하는 나이이지만 밴드는 이제 6년째를 맞이했다. 쿠루리가 결성된 1996년은 하시모토 내각이 성립된 해이고, 이 해에는 휴대전화와 인터넷이 보급되었으며, 루즈삭스를 신은 소녀들[コギャル]이 거리에 넘쳐났다. 다음 해에는 사카키바라(酒鬼薔薇) 사건이 일어났고, 소비세가 5퍼센트로 인상되었다. 그들이 최초의 싱글 <東京>를 릴리스한 1998년에는 오부치 내각 성립에 실업률 4퍼센트 초과, 엔저, 이라크 공중폭격, 그리고 그들이 첫 앨범 《さよならストレンジャー》를 릴리스한 1999년은 도카이무라 JCO 임계 사고에 국기국가법(國基國家法), 도청법 등의 조직적 범죄대책법, 실업률은…… 아니, 이제 그만두자. 어쨌든 저녁 시간에 텔레비전을 틀면 가만히 있어도 차갑고 어두운 바람이 막 지어진 밥을 식게 할 듯한 시대에 쿠루리는, 그렇다, 이렇게 어떻게도 형용하기 어려운 록 밴드는 그곳에 있었던 것이다. 평일 낮에 세타가야 선의 플랫폼에 걸터앉아 있던 소년처럼.


쿠루리의 음악적 전개는 주위의 예상을 완전히 비웃듯이, 어떤 의미에서는 변덕스럽게, 멋대로, 하지만 신념을 가지고 나아가고 있었다. 쿠루리의 멤버는 기본적으로 클래식이든 민속음악이든 펑크든 일렉트로니카든 힙합이든, 그것이 어떤 장르의 것이든 좋아하여 즐길 수 있다는 특기를 가지고 있다. 쿠루리의 음악을 듣고서 그들이 제임스 브라운이나 무디맨의 팬이라는 것을 끌어내는 것 같은 일은 불가능에 가까우며, 불가리아의 음악을 애청하고 있다고 상상하는 것은 당치도 않다. 망상에 관해서는 남다르게 뛰어난 다나카 소이치로*라도 무리일 것이다. 어쨌든 쿠루리에게는 어쩐지 록에 아주 질려하면서도 록을 열심히 추구한다는 모순적인 이면성이 있지만 그들의 너그러운 잡식성은 그런 모순을 감싸버리기에 충분하다. 《TEAM ROCK》은 그들의 그런 과감한 태도가 결실을 맺은 작품이다. 클럽 뮤직적인 수법과 포스트 록적인 수법 등을, 빌린 것이 아니라 자신들의 것으로 한 앨범이다. 안정된 것을 거부하는 듯이, 이 밴드는 왕성한 호기심으로 여러 가지를 하고 싶어 하는 것이다.


때는 바야흐로 계절이 바뀌는 지점이다. 1990년대적인 팝의 신화가 풍속화되어가는 때이다. 넓은 의미의 레이브 컬처의 공동체가 점차 해체되어, 사람은 지금 다시 개인으로 향하려하고 있는 때이다. 깊은 밤 술집의 카운터에서 주고받아질 듯한 알기 쉬운 성실함과 정직함과 사랑이, 광고탑처럼 구가(謳歌)되기 시작하고 있다. 혹은 난폭하게 말하자면, 반쯤 자포자기하여 이 세상을 부정하는 시절이 되고 있다. 혹은 정말로, 팝이 그런 싸구려 같은 개인적인 심정의 고백으로 영락하는 듯하다면, 그것은 표현으로서의 팝의 죽음과 다름없다. 간단히 개인에 회귀해버려서 될 일이 아니다. 그렇다고 실체 없는 공동체에 미련이 남은 듯이 의거하고 있으면 되는 것도 아니다. 다만 우리는 “역사적 현재를 설명하시오”라고 재촉당해도, 이론정연하게 답할 수 있을 만큼 단순하지는 않지만.


음악적으로도 가사에 관해서도, 쿠루리의 《TEAM ROCK》으로부터 본작 《THE WORLD IS MINE》에 걸쳐서 특히 현저해진, 반쯤 자조적이고 툭하면 무책임하며 위험한 센스는, 결정적인 팝의 신화가 한물 간 이 시대가 가장 필요로 하는 상상력의 선물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쿠루리는 타자를 내치고 있는 듯하지만 분명히 호소하고 있으며, 헤메고 있는 듯하면서도 헤매고 있다는 것을 즐기고 있는 듯도 보인다. 단지 사람 좋은 정직한 이에게는 익숙해지지 않을 역설적인 성실함이 있고, 또한 무엇보다도 이 밴드에게는 유희의 요소가 있다. 자칫 진지함에 향하고 싶어 하는 이 시대 팝의 물결에서, 그들은 미소를 잃지 않고 싶어 하는 것이다. 큰 힘에 휩쓸리지 않기 위하여 신중히 거리를 가늠하면서도, 그들은 아직 우리가 “어디까지라도 갈 수 있어”라고 노래하고 있다. 쿠루리는 일관되게 아무렇지도 않은 일상이야말로 우리의 소재로서 어떤 멋진 무브먼트보다도 빛나야 한다고 말하고 있는 것처럼, 우리에게는 그렇게 들린다.


이 이상의 것을 쓰는 것은 이제 그만두자. 저 그릴 마커스*도 다음과 같이 쓰고 있다. “뛰어난 예술은 언제나 위험하며, 언제나 어떻게든 받아들일 수 있다. 일단 그것을 세상 속에 내놓으면, 억제는 통하지 않는다. 사람은 온갖 방법으로 그것을 자신의 인생에 적용시킨다”라고. 쿠루리도 아마 그렇게 생각하고 있으리라. 이 노래들을 어떻게 받아들여도 상관없다, 당신들의 인생에 적용시켜달라, 사랑하는 연인과, 사이좋은 친구들과, 또는 혼자서 들어도 상관없다, 언뜻 우습고 넌센스라고 생각할 수 있을 듯한 곡조차도 우리는 힘껏 상상력을 구사하여 만들었다, 라고.



─ 노다 쓰토무 野田 努 20022 20



* 바이런 George Gordon Byron
18세기부터 19세기에 걸쳐 보통 사람과는 남다른 정열의 소유자로서 알려진 기세등등한 낭만주의의 영국 시인. 인용 출전은 그의 대표작이며 미완의 장편시로 알려진 <돈 주안>이지만, 사실 필자가 경애하며, 쿠루리의 사람을 깔보는 듯한 시치미 떼는 센스와 어쩐지 공통되는 것이 아닐까 생각되는 영국의 현대 작가 윌 셀프의 소설 <수탉과 황소Cock and Bull>(와타나베 사치에 옮김)의 첫머리로부터 재인용.

* 다나카 소이치로 田中宗一朗
모두들 알고 계실 <snoozer>의 편집장. 애칭은 타나소우. 말할 필요도 없이 쿠루리의 광신적인, 감당할 수 없는 팬의 한 사람이기도 하다. 글 속의 말투는 물론 찬사이다. 필자는 그와 같은 나이이며, 그의 애독자이기도 하고, 또한 서로 바지를 바꿔 입는 사이이기도 하다. 어찌되었든 상관없지만.

* 그릴 마커스 Greil Marcus
필자가 아주 많은 영향을 받은 미국의 음악평론가. 전성기는 1970년대이지만. 대략적으로 팝 평론에는 미국형과 영국형이 있다고 본다. 미국형은 사회배경과 음악을 관련짓는 방법, 영국형은 팬과 같은 시선으로 대상물을 접하려 하는 방법이 아닐까라고. 그리고 마커스는 바로 사회와 관련지으면서 팝을 이야기하는 그 선구자라고. 인용부는 그의 대표작이며 록 평론의 고전이기도 한 《미스터리 트레인Mystery Train》(미쓰이 도루 옮김)으로부터.



글의 내용과 크게 상관은 없는 각주




Posted by aros





1 GUILTY


作詞, 作曲 岸田繁

(작사, 작곡 키시다 시게루)



차라리 나쁜 일 저질러서
붙잡혀버릴까
원하는 것은 포기했네
가지고 있던 것에도 질렸다
어찌할 수도 없고

어떻게든 되려나
돈을 가지면 바뀔까
누군가를 지키기 위해 변할 수 있을까
곧 잊어버리네  그런 건



──────


-

일본어 가사 원문

http://j-lyric.net/artist/a000786/l008a28.html
http://www.utamap.com/showkasi.php?surl=B08080

 

-

처음 이 앨범을 들었을 때, 이 노래를 들었을 때의 두근거림이 지금도 생각난다. 초반의 담담한 기타 소리와 멜로디, 갑자기 찾아오는 격정적인 드럼 소리, 이어지는 아름다운 코러스. 



 

'가사 1 > 04 THE WORLD IS MI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1 GUILTY  (2) 2013.05.22
2 静かの海 고요의 바다  (0) 2013.05.22
3 GO BACK TO CHINA  (0) 2013.05.22
4 WORLD'S END SUPERNOVA  (0) 2013.05.18
5 BUTTERSAND / PIANORGAN  (0) 2013.05.13
6 アマデウス 아마데우스  (0) 2013.05.13
Posted by aros





2 静かの海 고요의 바다


作詞 岸田繁, 佐藤征史, 大村達身 / 作曲 岸田繁

(작사 키시다 시게루, 사토 마사시, 오무라 탓신 / 작곡 키시다 시게루)



소나기 쏴아쏴아
비는 여행의 신호다
석유의 바다 헤엄치네
작은 손으로 크롤(crawl)

헤엄치고  흔들리고  돌아오고  교차하네

너는 스위머(swimmer)
흠뻑 젖은 스위머
너는 스위머
물장구치는 스위머

너는 스위머  돌고  가득 차고  썩고  떨어지네
흠뻑 젖은 스위머  물들고  흔들리고  도달하고  흘리네
너는 스위머  쏟아지고  풀고  괴고  겉잠 드네
물장구치는 스위머  흔들리고  잠들고  빛나고  닿네



──────


-

일본어 가사 원문

http://j-lyric.net/artist/a000786/l00fae1.html
http://www.utamap.com/showkasi.php?surl=B08081

 

-

이 노래를 처음 들을 때, 가사에 한자가 한 글자도 쓰이지 않은 게 눈에 띄었다.
동사 원형이 많이 나오는 노래인데 처음에는 각각 “~네”로 번역했다가 너무나 어색하여, 차선책으로 “~고”로 연결하는 방법을 택했다. 꽤 무거운 분위기의 노래이지만 독특하고 웅장한 느낌이 마음에 들어서 참 좋아하는 노래다. 무엇보다 "비는 여행의 신호다"라는 가사를 참 좋아함. :)


-

靜かの海, 한국어로는 고요의 바다는 달의 적도 북쪽에서 동경 18-43도에 펼쳐진 평탄한 지형으로, 1969년 인류 최초로 암스트롱이 월면에 발을 디딘 곳을 지칭하는 말이기도 하다(네이버 지식백과 참조 -_-;). 이 용어를 염두에 두고 지은 제목인지는 물론 알 수 없고, 사전에도 표제어로 올라와 있는 용어라서 참고로 적어보았다.




'가사 1 > 04 THE WORLD IS MI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1 GUILTY  (2) 2013.05.22
2 静かの海 고요의 바다  (0) 2013.05.22
3 GO BACK TO CHINA  (0) 2013.05.22
4 WORLD'S END SUPERNOVA  (0) 2013.05.18
5 BUTTERSAND / PIANORGAN  (0) 2013.05.13
6 アマデウス 아마데우스  (0) 2013.05.13
Posted by aros





3 GO BACK TO CHINA


作詞, 作曲 岸田繁

(작사, 작곡 키시다 시게루)



I'll go back to China 미로 같은 꿈에서까지 봤던 마천루
I'll go back to China 자전거 도둑 눈 가리고 봤던 도원경

I'll go back to China 아주 멀리 퍼졌던 옛날이야기 지금 떠올려라
Japone 믹스처 요괴 늘 변해가는 백귀야행

I'll go back to China 샨차이의 향기는 돌아오지 못할 여행 너무나 긴 강
I'll go back to China 옛날 옛적을 떠올릴 백귀야행

I'll go back to China 미로 같은 꿈에서까지 봤던 마천루
I'll go back to China 미로 같은 꿈에서까지 봤던 마천루
I'll go back to China
I'll go back to China



──────


-

일본어 가사 원문

http://j-lyric.net/artist/a000786/l00a80a.html
http://www.utamap.com/showkasi.php?surl=B08082

 

-
“백귀야행”은 쿠루리가 주최했던 이벤트의 타이틀로도 쓰였던 단어인데, 뜻을 찾아보면 일본의 설화에 등장하는, 심야에 거리를 배회하는 귀신과 요괴의 무리를 가리키는 말이라고 한다. 《우지슈이모노가타리(宇治拾遺物語)》, 《곤자쿠모노가타리슈(今昔物語集)》 등의 책에 등장. 암튼 이 노래 넘 좋다. ♡


 

'가사 1 > 04 THE WORLD IS MI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1 GUILTY  (2) 2013.05.22
2 静かの海 고요의 바다  (0) 2013.05.22
3 GO BACK TO CHINA  (0) 2013.05.22
4 WORLD'S END SUPERNOVA  (0) 2013.05.18
5 BUTTERSAND / PIANORGAN  (0) 2013.05.13
6 アマデウス 아마데우스  (0) 2013.05.13
Posted by aros




4 WORLD'S END SUPERNOVA


作詞, 作曲 岸田繁

(작사, 작곡 키시다 시게루)


언제든 우리는 누구에게도 방해받지 않고
진정한 당신을 진정한 말을
알고 싶습니다 헤매는 척하며

나는 바람이 되네 바로 걷기 시작할 수 있네
다음 거리라면 이제 이름을 잃네
우리에 대해서도 잊은 척하며

DO BE DO BE DA DA DO
스탠바이하면  다 함께 뮤직 프릭스(feaks)
1.2.3으로 백비트
피치 시프트 보이(pitch shift boy) 전부 가지고서
러프 래프(rough-laugh) & 댄스 뮤직  우리는 언제나 웃으며 땀투성이
어디까지라도 갈 수 있어

절망의 끝에서 희망을 발견했겠지
같은 바람이라면 이곳에서 이루자
난 이곳에 있어 마음은 사라지지 않아

1.2.3으로 백비트
스윙하며 끈끈한 베이스라인
아이 러브 유 모두 생각해  그것만이 멜로디를 연주해내지
러프 래프(rough-laugh) & 댄스 뮤직  우리는 언제나 울상 지을 뿐
아침이 오지 않는 채

언제까지나 이대로 좋아  그건 거짓말 틀렸어
거듭되는 꿈 거듭하는 거짓말  거듭되는 사랑 거듭되는 리듬

DO BE DO BE DA DA DO
스탠바이하면  다 함께 뮤직 프릭스(feaks)
1.2.3으로 백비트
피치 시프트 보이(pitch shift boy) 전부 가지고서
러프 래프(rough-laugh) & 댄스 뮤직 우리는 언제나 웃으며 땀투성이
어디까지라도 갈 수 있어

1.2.3으로 칠 아웃(chill out) 밤을 넘어 우리는 여행을 떠나네
두루스탄탄스판판
나는 비트 머신
라이브 스테이지는 세상 어디라도
러프 래프(rough-laugh) & 댄스 뮤직  우리는 언제나 생각하고 잊어버리고
어디까지라도 갈 수 있어



──────


-

일본어 가사 원문

http://j-lyric.net/artist/a000786/l001690.html
http://www.utamap.com/showkasi.php?surl=B08083

 

-

2002 2 20일에 발매된 쿠루리의 아홉 번째 싱글.
싱글에는 앨범 수록 버전과 다른 믹스의 곡, 그리고 <ばらの花>와 <惑星づくり>와 <ワンダーフォーゲル>의 리믹스 버전이 함께 수록되어 있다. 굉장히 가지고 싶은 싱글! 



-
The World Is Mine》을 들으며 새삼 쿠루리에게 또 한번 반하게 되었다. 늘 느끼지만 쿠루리의 음악은 너무나 다채롭고 그만큼 즐겁다. 이 노래를 처음 들었던 것은 베스트앨범을 통해서였는데, 처음 들었을 때 응? 이런 노래도 있네 하고 생각했던 게 지금도 생각이 난다. 그 이후로 아주 많이 좋아하는 노래가 되었는데, 앨범을 통해 들으면서도 내가 이 노래를 얼마나 많이 좋아하는지 새삼 다시 느꼈다. “세상의 끝 초신성”이라는 제목도 참 멋지고. 이 노래의 담담하면서도 쓸쓸한 분위기... 어둠속에서 불안해하면서도, 춤을 추며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는 땀투성이 청춘들의 모습이 보이는 것 같다.


-
가타카나로 표기된 영어 부분이 어려운 가사였는데,
어쩔 수 없이 베스트앨범 한국반에 제공되는 번역 가사를 조금 참고했다.
그곳에 있는 것처럼 영어 그대로 표기할까 생각을 했는데, 한국어로 표기해도 어색하지 않은 말은 한국어로 하고, 대신 필요한 경우 괄호 안에 영어를 병기했다.



 

'가사 1 > 04 THE WORLD IS MI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 静かの海 고요의 바다  (0) 2013.05.22
3 GO BACK TO CHINA  (0) 2013.05.22
4 WORLD'S END SUPERNOVA  (0) 2013.05.18
5 BUTTERSAND / PIANORGAN  (0) 2013.05.13
6 アマデウス 아마데우스  (0) 2013.05.13
7 ARMY  (0) 2013.05.12
Posted by aros





5 BUTTERSAND / PIANORGAN


作曲 岸田繁, 大村達身

(작곡 키시다 시게루, 오무라 탓신)



instrumental




'가사 1 > 04 THE WORLD IS MI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3 GO BACK TO CHINA  (0) 2013.05.22
4 WORLD'S END SUPERNOVA  (0) 2013.05.18
5 BUTTERSAND / PIANORGAN  (0) 2013.05.13
6 アマデウス 아마데우스  (0) 2013.05.13
7 ARMY  (0) 2013.05.12
8 MIND THE GAP  (0) 2013.05.12
Posted by aros




6 アマデウス 아마데우스


作詞, 作曲 岸田繁

(작사, 작곡 키시다 시게루)


아마데우스
그대는 왜 그토록 드높이 노래 부르나
아마데우스
나는 왜 이토록 가슴이 답답한가

시속은 200킬로미터를 넘어 새파란 황야를 빠져나가고
そんな間(ま)も胸の中(なか)スローバラッド
그 사이도 가슴속 슬로 발라드

아마데우스
그대는 왜 그토록 겁쟁이인가
아마데우스
나는 슬슬 일어나 의자를 접겠네

어느새 이 세계조차 그대의 것이 아니게 되었다네
그런 얼굴 하지 마
여행은 이제부터  이제부터
여행은 이제부터  이제부터

 

 

──────


-

일본어 가사 원문

http://j-lyric.net/artist/a000786/l008a2c.html
http://www.utamap.com/showkasi.php?surl=B08084

 


 

'가사 1 > 04 THE WORLD IS MI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4 WORLD'S END SUPERNOVA  (0) 2013.05.18
5 BUTTERSAND / PIANORGAN  (0) 2013.05.13
6 アマデウス 아마데우스  (0) 2013.05.13
7 ARMY  (0) 2013.05.12
8 MIND THE GAP  (0) 2013.05.12
9 水中モーター 수중 모터  (0) 2013.05.11
Posted by aros





7 ARMY


作詞 岸田繁 / 作曲 岸田繁, 佐藤征史, 大村達身

(작사 키시다 시게루 / 작곡 키시다 시게루, 사토 마사시, 오무라 탓신)



철사 병사가 왔네
지금입니까?

어둠은 무서운 편이 좋지
정말인가?

장난감 병사는 왜
웃지 않아?

우선 날이 밝기를 기다리네
그리운가?



──────


-

일본어 가사 원문

http://j-lyric.net/artist/a000786/l00a807.html
http://www.utamap.com/showkasi.php?surl=B08085

 


 

'가사 1 > 04 THE WORLD IS MI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5 BUTTERSAND / PIANORGAN  (0) 2013.05.13
6 アマデウス 아마데우스  (0) 2013.05.13
7 ARMY  (0) 2013.05.12
8 MIND THE GAP  (0) 2013.05.12
9 水中モーター 수중 모터  (0) 2013.05.11
10 男の子と女の子 남자아이와 여자아이  (2) 2013.05.05
Posted by aros





8 MIND THE GAP


作詞 佐藤征史 / 作曲 岸田繁, 佐藤征史

(작사 사토 마사시 / 작곡 키시다 시게루, 사토 마사시)



플랫폼에 서면 알게 돼
모양  둥글고  얼굴도 둥근
플랫폼에 서면 알게 돼
모양  둥글고  얼굴도 둥근
플랫폼
어딜 잘라도 둥근 플랫폼
어딜 잘라도 둥근 플랫폼
긴타로 사탕 같아?

 

 

──────


-

일본어 가사 원문

http://j-lyric.net/artist/a000786/l00fae2.html
http://www.utamap.com/showkasi.php?surl=B08086

 

-

mind the gap이란 영국의 지하철에서 “지하철과 승강장 사이의 틈을 조심하라”는 의미로 쓰이는 문구이다. 방송으로도 나오고, 승차하는 곳 바닥에 쓰여 있기도 하다고. 맨 처음 들을 떄는 이 가사가 대체 어디 있다는 것인가, 하고 조금 의아했었다. 영어 랩처럼 들리는 그게 이 가사였던 것이다.;

-

긴타로 사탕은 어떤 방향으로 잘라도 긴타로의 얼굴이 나오도록 만든 사탕이라고 하는데, 나는 지금까지의 몇 번의 일본 여행에서도 한번도 본 적은 없다. 긴타로는 전설 속에 등장하는 괴력 동자의 이름이라고 한다. 인터넷에서 검색해서 이것저것 찾아보았는데, 정말 귀엽고 재밌어 보이는 사탕이 많았다. ㅎㅎ




'가사 1 > 04 THE WORLD IS MI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6 アマデウス 아마데우스  (0) 2013.05.13
7 ARMY  (0) 2013.05.12
8 MIND THE GAP  (0) 2013.05.12
9 水中モーター 수중 모터  (0) 2013.05.11
10 男の子と女の子 남자아이와 여자아이  (2) 2013.05.05
11 THANK YOU MY GIRL  (0) 2013.04.28
Posted by aros





9 水中モーター 수중 모터


作詞, 作曲 岸田繁

(작사, 작곡 키시다 시게루)



빨간 마부치 수중 모터
어질어질 스크류로 헤엄치기 시작했다
수중 모터 수중 모글러
파도 없는 바다에서 헤엄치기 시작했다

배영 소녀 수영복 벗었다
병렬 연결된 폴리에스테르

수중 모터 수중 모글러
안전 쇠장식 벗어 내던지네

오, 불길한 스파이더
교차하는 퀵 턴(quick turn)  리니어 모터(linear motor)
원영(遠泳) 소년 왼손으로 부르네
플레밍 돌아라 수중 모터

꼬맹이 시절을 떠올렸다
리리리리리리리리
병살타를 잘 치던 벤치 워머
리리리리리리리리

오, 멋진 스피드다
회전하는 하이토크(high torque) 블랙 모터
전려(電励) 소년 왼손으로 뛰었다
플레밍 돌아라 수중 모터

“네 등에 불가사리가 붙어 있어  이대로 있으면 불가사리 모양으로 그을리고 말거라구”
수중 모터 수중 모글러
다 함께 드라이브 수중 모터
수중 모터 수중 모글러
기적을 부른 수중 모터

 

 

──────


-

일본어 가사 원문

http://j-lyric.net/artist/a000786/l008a39.html
http://www.utamap.com/showkasi.php?surl=B08087

 

-

어려운 모터 관련 용어도 많고, 쉽지 않은 가사였다. ㅠ ㅠ


-

‘마부치’는 일본의 대표적 모터 회사 이름이라고 함.


-

모글러라는 말은 적당한 번역어를 도저히 찾을 수 없었는데, ‘모글’이라는 말을 찾아보면, 인위적으로 울퉁불퉁한 상태로 만든 슬로프에서 점프와 회전 기술을 이용하여 즐기는 겨울철 스포츠....라고 스키 쪽에서 쓰이는 용어라고 한다. -_-;('모굴'이라고도 함) 그걸 하는 사람들을 모글러라고도 한다는데, 키시다 시게루 씨가 그런 의미로 ‘수중 모글러’라는 말을 만들었는지 나로서는 알 수는 없다. -_ㅠ

-

電励라는 말도 도저히 알 수 없는 단어라서, 그냥 한국식 한자 발음으로 그대로 옮겨놓았다. でんれい라는 히라가나로 찾으면 電鈴(벨)라는 단어는 나오지만. -_-;

-

Tower of Music Lover》의 부클릿에 보면 이 노래 가사의 하단에는 from the Motion PictureJam Films 2002 SEGA/AMUSE 라고 되어 있는데, Jam Films는 일본의 단편 영화 7개를 모은 것으로, 영문 위키피디아에 보면 2003년에는 Jam Films 2, 2005년에는 Jam Films S가 나온 것으로 되어 있다. 정작 일본어로 된 자료는 찾기가 어렵네. ;ㅅ;



 

'가사 1 > 04 THE WORLD IS MI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7 ARMY  (0) 2013.05.12
8 MIND THE GAP  (0) 2013.05.12
9 水中モーター 수중 모터  (0) 2013.05.11
10 男の子と女の子 남자아이와 여자아이  (2) 2013.05.05
11 THANK YOU MY GIRL  (0) 2013.04.28
12 砂の星 모래별  (0) 2013.04.27
Posted by aros